'학교행사'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6.16 태봉고 축제 공동체의 날! (2)
 

태봉고 축제 공동체의 날!

태봉고등학교 | 2014.06.16 08:03 | Posted by 성인새내기 이건호 별을찾는소년

     태봉고등학교를 다니며 3번째 공동체의 날이 왔습니다. 작년엔 선배들이 다 준비해줘서, 책임감 있는 일을 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3학년이 제대로 안하여서, 조명, 음향, 설치 등의 일들을 제가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일정은 금요일 학교가 마치면 3시30분부터 공연을 하였고, 6시30분 부터는 담쟁이 토론회 라고 하여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선생님이 모여 토론하는 시간입니다. 토요일은 태봉의 3주체(학생, 교사, 학부모)가 함께 하는 체육대회가 열렸습니다.

     저는 이번 주에 있었던 연극부 대회가 끝나고 학교에 돌아와 공동체의 날을 준비하였습니다. 수요일은 밴드부의 악기등을 설치 하였고, 목요일은 6시30분부터 전체 리허설을 준비했습니다. 이번에 제가 관리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어려운 점이 많았습니다.

     학교가 5년째 접어들면서 많은 기계들이 고장이었고, 정상적이지도 않은 기계들로 신나는 공연을 만들려하니 정말 어려운 일 이였습니다. 엠프도 거의 대부분이 다 터져서 잘 나오지 않고, 조명은 출력믹서의 어뎁터의 선이 절선되어있고, 조명 색지도 없어 정말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금요일 아침부터 조명과 음향을 만져가며, 최적의 상태를 만들어 갔습니다. 그렇게 3, 4교시도 담임 선생님께 허락을 얻어서 조명도 고치고 하면서 어뎁터도 연결하여 조명도 맞춰가고 있었습니다. 음향은 저희께 있고 밴드부 것이 있었는데, 밴드부꺼는 작년까지 담당하셨던 쌤이 이번에도 오셔서 조금 도와주시고 가셨습니다. 음향 우리꺼는 제가 만져서 최상의 상태로 만져뒀었습니다.

     점심도 못 먹고 준비하면서 조명 색지가 필요하여 2학년 복학한 동기랑 1학년 후배를 시켜서 조명 색지를 사 오라고 하였습니다. 사 오는 동안 음향도 만져두고 하면서 차근차근 신중하게 조금 무리가 가더라도 원인을 해결해가며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점심시간이 다 끝나갈 때쯤 이였고, 방송부 부장형이 들어와서 음향은 이렇게 해두면 안된다며, 제가 해둔 배치도 고쳤습니다. 그리고 왜 잡음 소리가 많냐면서 저한테 짜증을 내는 듯 했고, 저는 열심히 했는데 반응이 기분이 확 나빠졌습니다. 이후에는 방송부 부장형이 알바를 가야한다며 행사를 참여 못할 거 같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 형을 배려하여 "내가 할테니 형은 알바를 가라" 라고 하였더니, 제가 제일 믿을만 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참다가 그 말을 듣자마자 화가 폭발하여, 이제 이 행사에 대해서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하며 나왔습니다. 

     행사까지 5분 정도 밖에 안 남았을 때 부장형에게서 전화가 왔고, 저는 받을까 말까 하다가 전화를 받았습니다. 형이 굉장히 다급하게 저를 불렀고, 믿을만 하지도 않는 놈을 왜 부르냐 했더니 빨리 오라고 말만 하고 끊어버렸습니다. 

     저는 그때 한창 페이스북으로 메세지를 주고 받고 있었습니다. 이야기의 주제는 저의 현재 상황이였고, 가야될거 같다고 말을 했더니, 가서 "필요없다메!" 라며 화를 내지말고 솔직히 이런 점이 기분이 나빴다고 진지하게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저의 성질을 고치려면 그 방법도 괜찮을 거 같아서 화를 내지 않고,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까 나한테 그렇게 말했을 때 기분이 나빴다고 말했고, 그 형은 조금 도와주다가 알바를 가고 저는 저의 방식대로 최대한 알려준 선을 지키며 음향을 하였습니다. 그렇게 공연은 그럭저럭 잘 마쳤고, 공연을 빠르게 정리하고 해체를 하였습니다.

     저녁을 먹은 후 6시30분에 있는 담쟁이 토론회가 열리기 때문에 그 준비를 방송부가 달려가서 마이크4개를 설치하였고, 이후 1학년들이 투입되어 음향을 하였습니다. 나는 너무 피곤하였고, 먼저 내려와서 쉬었습니다. 

     쉬다가 중간에 올라가서 1학년들 잘하나 보기도 하고 토론회도 듣고 겸겸 올라갔습니다. 올라가서 조금 봐주고 내려가지 않고 그냥 앉아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러나 피곤에 절어 있어서 그런지 한 귀로 듣고 다른 한 귀로 흘려서 사실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담쟁이 토론회가 끝나고.... 토론회에 엄마는 참여 못하시고 아빠는 참여를 했는데, 토론회 하는 동안에는 내가 일 하기 바빠 아빠를 못봐서 토론회가 끝나고 아빠와 얼굴보고 이야기도 좀 하다가 아빠는 집으로 저는 방송실로 각자 갔습니다.

     방송실에서 짐을 챙겨서 나와 기숙사로 올라갔습니다. 올라갔더니 거의 대부분에 방들이 비어 있었고, 정말 사람이 없었습니다. 저는 별로 신셩 쓰지않고 잠을 청하려 했으나. 친구와 이야기 하다가 12시가 넘어간 뒤에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체육대회가 열리는 아침 작년엔 아침에 영화 보여주는 시간이 있어서 일찍 일어나야 됬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시간도 없으며 1학년 애들이 있어서 굳이 일찍 일어날 핑요가 없다고 생각하여 그냥 늦게까지 푹 잤습니다.

     9시쯤 일어나서 씻고 9시40분쯤 되서 방송실에 왔습니다. 방송실에서 마이크들을 챙겨서 학교 전체와 체육관에 각각 설치를 하였고 방송실에 휴식을 취했습니다. 팀은 이번에 마산 창원 진해 가 팀이되고 나머지 지역들은 이리저리 팀 이라는 이름으로 체육대회를 개최 하였습니다.

     체육대회가 시작되고 전혀 예상을 못했는데, 엄마가 이번 공동체의 날은 참여 못하신다고 하셨으면서 학교에 와서 참여를 하시고 계셨습니다. 원래 저는 오늘 무척이나 피곤했기 떄문에 참여를 안 하려고 했으나, 엄마도 왔고 하여 그냥 몇가지 애는 참여를 했습니다. 참여를 하며 "아 이런 점은 조금 바꿔야겠구나"하는 것들을 고민하는 시간들도 있었습니다.

     체육대회의 결과는 이리저리 팀이 승리를 하였습니다. 끝난 후 엄마랑 저녁도 먹고 이런저런 얘기도 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2학년 1학기가 거의 다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제 졸업까지 1년하고 6,7개월 정도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이젠 정말 시간 낭비가 있으면 안 될 거 같은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태봉고등학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학년들이 제주도를 다녀왔다.  (0) 2014.11.17
행사가 끝나고......  (1) 2014.06.17
태봉고 축제 공동체의 날!  (2) 2014.06.16
다시 마음잡고 시작합니다!  (0) 2014.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