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취업성공패키지 집단상담 마지막 날.

일상 | 2017.09.08 07:30 | Posted by 성인새내기 이건호 별을찾는소년

 집단 상담 마지막 날. '희망으로 가는 날'이라고 해서 꿈을 이룰 수 있는 현실 계획 세우기를 했습니다. 현실 계획으로는 최종목표가 이제는 '청소년 지도사'로 확정했습니다. 그러고 현재는 시각 디자인 과정을 직업전문학교에서 들으려고 합니다. 저는 태봉고를 다니면서 3년 동안 포토샵이나 영상편집기술을 조금씩 익혀왔고, 그래서인지 시각 디자인 쪽으로 조금 더 상세하게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군다나 직업전문학교에서 하는 시각 디자인 프로그램이 국비 지원이 된다고 하여서 들어보려 합니다.

 저는 일단 학원을 다니면서 자격증 취득을 우선으로 하면서 실력 향상도 할 생각입니다. 그러면서 취업 준비를 할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계획을 다 세울 순 없었지만, 확실한 건 군 입대전에 경력을 쌓아놓고 가고 싶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군대를 다녀와서 재취업을 하게 될 때 경력이 있는 것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상담선생님이 추천했던 방법은 취업을 한 상태로 방통대에 들어가 청소년 지도사 자격증 따는 것을 추천하셨습니다. 군대를 최대한 빨리 다녀와도 최소 25, 26세인데 공부해서 대학 가서 졸업까지 하면 최소 서른에서 서른하나가 됩니다. 사실 이렇게 따져보면 사실 현재 저는 젊지만 젊은 게 아닙니다. 같이 상담했던 어른들은 아직 그 정도면 괜찮다고 하시지만, 경험이 없는 어린 저로서는 약간 힘들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돈을 벌어서 제 앞가림도 해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취업으로 먼저 돈을 벌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다음주 일정표를 계획 해보라며 실천을 하기엔 당장 계획을 추가로 세우는게 좋다고 하셨지만 이미 일정들이 있어서 저는 계획을 세울 수 없었습니다. 계획 세우기가 끝이 나고 자신에게 편지 쓰는 시간을 가졌는데, 이 편지는 다음주 중으로 저희에게 우편으로 배송된다는 이야기에 '아 그렇구나.' 했습니다. 평소 캠프나 레크레이션을 하면 이런 활동이 자주 있어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그렇게 계획 세우기 이후 저희는 4일 동안 함께 하면서, 그 사람에 대해 칭찬 해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사람들에게 받은 칭찬에서 저는 주관이 뚜렷하고, 자신감이 넘쳤으며, 열정적이고 패기가 넘치는 사람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활기차고 명량하다, 막내지만 다양한 경험이 많아서 도움이 많이 되고 배울 점도 많은 거 같다. 라는 평을 들었습니다. 요즘 어떤 활동을 가든 활기차고 명량하다 또는 자신감이 넘치고 주관이 뚜렷한 거 같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과거에 좀 소심하고 기죽어 있었는데, 요즘은 좀 활기차려고 노력합니다. 또한 자신감이 넘친다 했는데 그것은 대안고등학교를 나오면서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발표를 자주 해봐서 그렇다는 평을 받은 거 같습니다. 사실 저는 명확한 진로 계획보단 '내일배움카드'를 발급하기 위함과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하면 돈을 지급한다 해서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을 하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상담선생님에게 조언도 얻고 인생 선배님들에게 조언을 들으면서 정말 '집단상담'을 듣길 잘 했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하기도 했지만,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며 이야기를 듣다보면 분명히 도움이 되는 것도 있고, 내 이미지에 대해 또 한번 생각하게 되는 것도 있습니다. 그래서 만약 고민이 있으신 분들은 이러한 집단상담에 참여해보시는 것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들었던 집단상담은 '경남산업기술진흥법인' 이라는 곳에서 진행했습니다. 집단상담이라고 해서 막 딱딱하게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레크레이션처럼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재미있게 진행되었습니다. 강사님들의 재치 넘치는 진행과 다양한 간식들이 강의 집중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지루할 틈 없이 하루를 보내게 되는 경험을 했으며, 저는 개인적으로 이곳 집단상담을 추천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