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6.29 CH스튜디오 창원점 촬영후기 (8)
  2. 2018.06.12 제가 취업한 CH스튜디오를 소개합니다. (2)

저번 주 금요일인 22일 제가 다니는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매번 찍기만 하다 처음 촬영을 당하는 입장이 되었습니다. 출근을 해서 오전 오후 촬영을 마치고 마지막 타임 촬영전에 저희 가족이 촬영을 들어갔습니다. 

 보통 도착하게 되면 카운터에 직원들이 인사를 해주시고, 입구 옆에 배치되어 있는 신발장에서 실내화를 꺼내 갈아신고 들어오면 예약자 성함을 이야기 하시면 그 다음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고객님들(저희 가족포함)께 "촬영전 TIP! 꼭! 읽어주세요" 라는 안내문을 받게 됩니다. 

 웃는게 이상하거나 치아보이면서 웃는 걸 인위적으로 해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가족사진에서 가장 이쁜 사진은 웃는 사진이라 저희가 최대한 환하게 웃어 달라고 요청도 하고 촬영을 하면서도 웃겨드리고 있습니다. 

 TIP을 읽어보시면 작게 촬영순서도 꼭 적혀 있으니 촬영을 오시게 되면 꼭 한번 씩 읽어주세요. 이것 외에도 사진은 없지만 따님들이나 헤메를 신청하지 않으신 분들이 쓸 수 있도록 셀프화장대가 배치 되어 있으며 고데기, 드라이기, 헤어스프레이, 왁스 등 준비해두고 있습니다. 

 또한 셀프 화장대 앞에는 여성분들이 쓸 수 있도록 화관이나 머리띠 등을 준비해두었으니 쓰시면 됩니다. 

 *****참고*****
 팁에도 적혀 있지만 많은 분들이 문의를 주시는 부분인데 반려동물과의 촬영은 평일에만 가능합니다. 주말에는 다른 가족분들도 계시고 알러지가 있는 분들도 간혹 있으셔서 주말엔 반려동물과 함께 촬영은 도와드리지 못합니다.

 헤어메이크업을 엄마 아빠 모두 받으시고 촬영에 들어갔습니다. 촬영은 선배 감독님이 들어와주셨고 점장님께서 특별히 스냅촬영도 해주셨습니다. 

******현재 업로드 되어 있는 사진은 무보정임을 밝힙니다.*******

촬영은 두컨셉으로 나뉘어 지는데 가족 모두가 드레스턱시도를 입고 찍는 리마인드웨딩이 있습니다.
또한 캐쥬얼가족사진 이라고 해서 가족분들이 옷을 준비해주셔도 되고 스튜디오에서 대여 해주는 흰색 셔츠를 입고 집에서 청바지나 검정바지로 통일성 있게 챙겨오셔서 찍는 가족사진이 있습니다.

 직원이어서가 아니라 직접 찍혀보니 평소에 입어보지 못하는 옷인 리마인드웨딩이 조금 더 재밌는 거 같았습니다. 옛날 사진관처럼 배경 하나에서 1장만 찍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배경에서 가족 구성원들에 맞게 다양하게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직접 촬영을 해보니 평소에 보여주던 자세부터 옷을 입는 것이 굉장히 불편했습니다. 사실 정장을 편하게 입을 거라고 생각을 하면 안되긴 하지만..... 매번 촬영만 하다가 직접 찍혀보니 꽤 힘들었습니다. 

 촬영을 하는 저도 힘들긴 했지만 찍히는 것도 만만치 않게 힘들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것이 더욱 더 촬영 때 신나고 재밌게 촬영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집은 캐쥬얼까지는 안하고 리마인드 한컨셉만 했었는데 약간 아쉬웠습니다. 저는 평소 두컨셉 촬영을 해오다가 한컨셉만 하고 끝내기에 조금 아쉽긴 했습니다. 

 사실 전부터 가족사진을 찍을 계획이 있었는데 제가 취업한 곳에서 찍자고 얘기한 걸 다행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진에 대해서 부모님들도 형도 다 만족을 했고, 집에 오셔서까지도 사진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좋아하셨습니다. 저도 다행이라는 생각과 함께 사진이 잘 나와서 기뻤습니다. 

 또한 촬영을 통해 부모님도 형도 느낀 게 많았다며 하는 말이. "니도 참 힘든 일 하는구나. 평소에 이야기만 들었을 땐 그렇게 힘든 일 같지 않아보이더니."하시면서 뭔가 제 직업의 힘든 점을 인정 받았다고 해야할까요? 그래서 기분이 좋기도 했고 그만큼 나도 열심히 일하면서 살고 있다는 걸 보여드릴 수 있어서 뜻 깊은 시간이 되었습니다.

 ch스튜디오 창원점 제가 직원이어서 저희 가족이 직원의 가족들이어서가 아니라 정말로 친절하게 대해주시니 가족사진을 찍어야 하거나 찍고 싶은 분들 저희 스튜디오로 오세요!! 최선과 정성을 다해 촬영 도와드리겠습니다. 
 처음 여기 면접 보러 왔을 때 저는 "여기 떨어지더라도 가족사진 여기서 찍으면 되겠다."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괜찮았습니다. 

이 곳 우석빌딩 건물 3층에 저희 스튜디오가 있습니다.
스튜디오 연락처 : 
055 - 274 - 4243 입니다. 문의전화 주시면 친절히 답해드리겠습니다.


*****촬영은 모두 예약제 입니다. 스튜디오로 미리 전화주시면 방문상담도 가능하시니 구경하러 오세요~*****


2018/06/12 - [일상/성인새내기의 이야기] - 제가 취업한 CH스튜디오를 소개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38-4 우석빌딩 3층 | 패밀리유스튜디오 창원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성인새내기 이건호 감성사진사

 취업한 지 2개월째. 졸업 후 1달 정도 취업사이트를 돌아다니며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넣었습니다. 그러다 면접 보러 오라고 온 한통의 전화, 현재 직장인 CH스튜디오 였습니다.

 상남동에 위치한 스튜디오는 집에서 시내버스 타고 약 3~40분정도 소요되는 거리여서 약간 멀게는 느껴졌지만, 그래도 우선 신났었습니다.

 혹시 늦을까봐 면접 시간보다 30분 정도 일찍 도착해 근처 커피숍으로 갔습니다. 주변에서 팁으로 말해줬던 부분이 '5~10분 정도 일찍 가는게 더 좋다.' 라는 이야길 해주셔서 커피 한잔하고 여유를 가지고 면접을 보러 들어갔습니다. 옷은 캐쥬얼정장으로 갔었습니다.

 면접에서 대학 어디 나왔냐 보다 활동을 되게 많이 했네요? 라는 질문이 먼저 나왔다. 애초에 고교부터 대안학교를 나왔고 대학을 가지 않아서 더 많이 활동하여 경험을 쌓는 거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었습니다. 대학을 가지 않고 밑전이 많이 없으니 자원봉사 또한 더 열심히 했습니다. 물론 그럴 수 있게 기회를 주신 분들이 많이 있었지만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열심히 한 덕분에 계속 불러주셨을거라 생각합니다.

 면접이 끝나고 그 주 목요일에 연락이 왔습니다. 4월 4일부터 출근을 하는 것으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첫 직장이라 자원봉사 할 때보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다짐을 하고 또 다짐을 했습니다. 취미로만 하던 촬영이 직업이 되다보니 저를 뽑아준 스튜디오에도 너무 감사했고, 앞으로 하게 될 일에 설렘이 가득했습니다.

 제가 취업한 직장의 내부는 이렇습니다. 제일 먼저 보이는 사진이 카운터입니다. 두번째 사진은 대기실입니다.

밑에 두 사진은 헤어메이크업 및 의상대여 탈의실 등입니다.

 첫 직장이라 자원봉사 할 때와 다른 딱딱함이나 드라마 영화에서만 나오던 '개인주의'처럼 되게 딱딱할 거라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생각과 다르게 다들 너무 친절하게 잘 대해주시고 '편하다?'라고 해야할까요? 직장에 오는 것이 스트레스가 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출근할 때 '오늘도 화이팅해서 열심히 하자.'라는 생각이 더 들었습니다.

 직장이 절대 편한 곳은 아니지만 분위기가 삭막하지 않다보니, 신입사원으로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 하는 생각과 다짐을 했습니다.

 2개월째 일하면서 느낀 건 아직도 더 노력해야겠다. 하는 생각입니다. 촬영을 야외에서 친한 사람들이나 이야기 좀 해본사람들과만 했다보니 모르는 사람들과 대화하는 거에는 아직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물론 선배 감독님이나 점장님이 직접 촬영하시는 걸 보면서 많이 배웠긴 했으나 첫 한달은 약간 힘들었습니다. 낯선 환경이기도 했고 회사 시스템도 이해해야 하는 단계였고, 업무도 익숙하지 않다보니 처음엔 실수도 많이 하고 혼이 나가기도 했습니다.

 사실 혼난다는게 '잔소리'로 듣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더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 했던 생각이 '잘 모르는 나를 조금 더 가르쳐주려고 하는 거다. 아직 친하지 않아서 언성이 높아 보이는 거다,' 라고 계속 생각하고 또 생각하다보니, 가끔 실수해도 죄송합니다. 다음부터 잘하겠습니다. 하고 고치면 되는 일이더라구요. 물론 한번만에 안고쳐지는 것들은 저도 답답해서 힘들었습니다. 머리로는 아는데 몸이 따라주질 않으니.....

 촬영은 익숙해지면서 점점 늘었고, 멘트도 계속 하다보니 능글 맞아지고 뻔뻔해지기도 하더군요. 한팀 한팀 최선을 다하다보니 집에가면 항상 녹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적응이 안됬던 건 평일에 쉬고 주말에 일하는게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업종 특성상 남들이 쉴때 일하고 남들 일할 때 쉬는게 맞았습니다.

 첫 직장에서 신입사원이자 촬영감독으로 2달째 일해 실력도 늘었습니다. 요즘 계속 하는 생각은 촬영하는 시간엔 가족분들이 즐겁게 웃으며 신나게 찍고 갔음 하는 마음으로 멘트와 포즈 촬영술을 연구하고 노력중입니다. 몸이 피곤하셔도, 또는 집안내에 불화가 있으셨더라도 오셔서 기분 좋게 찍다보면 풀려서 가시는 분들을 뵙기도 했습니다. 가족분들이 제 사진들을 보고 "사진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또는 "수고 많으셨습니다." 한마디 정도만 들어도 그 다음 촬영 땐 정말 보람을 느껴 지치더라도 더 열심히 찍게 됬었습니다.

 저는 이 직장이 너무 마음에 들고 더 열심히 하고 싶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제 사진에 자신감을 가지고 더욱 더 노력해서 가족분들께 웃음과 즐거움, 행복함을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성장하는 모습들을 지켜봐주셨으면 합니다.

 

-사진제공-
CH웨딩스튜디오

2018/06/02 - [일상] - 직업전문학교 졸업 그 이후(틀을 깨는 이력서)

2018/06/29 - [일상/성인새내기의 이야기] - CH스튜디오 창원점 촬영후기


Posted by 성인새내기 이건호 감성사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