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언락폰 구매기'에 해당되는 글 1

  1. 2014.11.19 아이폰6 언락폰 개봉기 (4)
 

아이폰6 언락폰 개봉기

일상 | 2014.11.19 07:50 | Posted by 성인새내기 이건호 별을찾는소년

10일 전 일요일에 집에서 학교로 출발하기 전에 인터넷으로 apple store에 들어가서 아이폰6를 정가를 주고 샀다. 사면서 엄마한테 말해 아이폰 정품 가죽 케이스도 함께 샀다. 케이스는 주문하자 마자 다음 날 바로 택배로 도착했다. 아이폰을 기다렸다. 학교에선 저번주에 축제를 했다. 축제가 끝나고 월요일인 그저께 아이폰이 배송되었다. 9일 일요일에 주문해서 월요일에 배송된걸 보면 8일 정도 걸렸다. 예상일은 10일이후이지만 일찍 도착해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그렇게 오늘 학교 정규수업이 끝나고 LTI시간에 아이폰 개통을 하러 갔다. 요즘 CJ헬로모바일로 알뜰폰을 쓰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62요금제로 31000원에 사용하고있다.(부가세10% 붙이면 얼만진 계산이 안된다;;;;)


아이폰6 박스는 역시 심플 클라스;;;;​


아이폰 박스를 열었더니 평소 쓰던 휴대폰에 비해서 조금 길어진 것 말곤 딱히 달라진게 없었다. 아이폰 사용 유저들에겐 조금 부러움을 받았다. 평소 베가레이서1 모델을 쓰다가 갑자기 성능 좋은 폰을 샀더니 너무 좋았다. (아이폰6 64GB 사서 쓰는 중) ​


아이폰 개봉을 하니 안에 아이폰 사면 다준다는 정품 이어폰과 충전기가 있었다. 충전기가 전에 비해 굉장히 작아졌다. 굉장히 미니한 충전기여서 굉장히 귀여웠다.
아이폰은 회색 모델을 샀고, 검정색 가죽 케이스를 샀다. 사서 약정없이 개통하고 학교로 왔다. 아이폰을 샀으니 여러 프로그램을 터득하려고 아이튠즈랑 여러 프로그램을 샀다. 그러나 안드로이드랑 달라서 조금 복잡했으나, 그래도 평소 애플 기기들을 만저보았기에 터득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았다.
학교에서 아이폰으로 사진도 찍고 하면서 영상을 하는 나에겐 엄청 괜찮았다. 사진과 영상 화질이 장난 아니였고, 써 본 사람들은 알 수 있는 그런 감도 였다. 영화감독들이 아이폰으로 영화도 찍고 한다는게 그 정도 스펙이 되어서 였다. 아이폰 정말 아껴쓸거다. 아이폰 아직 많은 기능들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의 내 생활에 큰 영향을 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신고